정치

시간별로 정리한 폭력 중앙위원회

등록 2012.05.13 20:13 / 수정 2012.05.13 20: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지금 보신 것처럼 통합진보당의 중앙위원회 회의는 아수라장으로 끝났습니다. 정당행사에서는 좀처럼 보기 힘든 폭력사태로 인해 부정경선을 조사했던 조준호 공동대표가 폭행을 당해 입원했고, 유시민·심상정 공동대표도 봉변을 당했습니다.

어제 있었던 통합진보당의 폭력사태, 이유진 기자가 시간대별로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단상이 넘어지고, 욕설과 발길질이 오갑니다. 진상조사위원장인 조준호 공동대표는 당권파들에게 멱살이 잡혀 옷까지 찢어집니다.

[현장음]
"멱살 놓으세요."

목 주변에 상처도 선명합니다. 유시민, 심상정 공동대표도 당권파 당원들에게 곤욕을 치르다 가까스로 회의장을 빠져나옵니다.

(오후 2시) 회의장이 마련된 그랜드볼룸. '조사보고서를 인정할 수 없다'는 당권파의 플래카드가 빼곡합니다.

이정희 공동대표는 대표직에서 전격 사퇴합니다.

[녹취] 이정희 / 통합진보당 공동대표
"저는 지금 공동대표에서 물러납니다. 고마웠습니다."

의장을 맡은 심상정 공동대표가 회의를 시작하려하자 당권파들이 곳곳에서 시비를 겁니다.

(오후 4시) 당권파 측 중앙위원들은 집요하게 중앙위원 신분 확인 문제를 물고 늘어집니다. 고성과 항의가 이어집니다.

[현장음]
"발언권을 주지 않잖아요. 이게 뭐하는 겁니까."

심상정 의장은 회의 시작 1시간 30분여 만에 첫 번째 정회를 선포합니다.

(오후 7시) 심상정 의장이 첫 번째 안건인 '강령개정안 심의·의결의 건'에 대한 토론을 부치려하자, 당권파들이 단상에 난입합니다.

[현장음]
"불법 중앙위, 중단하라."

중앙위는 욕설과 몸싸움이 난무하는 아수라장이 됐고. 심 의장은 세 번째 정회를 선포합니다.

[녹취] 심상정 / 통합진보당 공동대표
"당론 개정안은 만장일치로 가결되었음을 선언합니다."

(오후 9시 40분) 폭력사태는 이어졌습니다. 유시민·조준호 대표가 단상에 난입한 당권파 쪽 중앙위원과 참관인들로부터 폭행을 당해 옷이 찢어집니다. 회의장 곳곳에서는 단상에 진입하려는 당권파와 이를 막으려는 비당권파 간에 극심한 몸싸움이 일었습니다.

오후 11시 30분, 결국 당권파의 무력저지로 당 중앙위 회의는 무기한 정회됐습니다.

TV조선 이유진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