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보법 위반 혐의' 잇따라 압수수색

등록 2013.04.30 22:34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경찰이 종북 활동을 하는 단체에 대해 잇따라 압수수색을 했습니다. 통합 진보당 당원들과 철도 공사 전현직 직원들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하누리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지방경찰청 보안과는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이준일 통합진보당 중랑구 위원장을 체포했습니다. 이 위원장은 북한이 주장하는 연방제 통일에 동조하는 등 이적 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 위원장이 두차례 회장을 지낸 ‘6·15공동선언을 지지하는 청년모임 소풍’의 사무실과 회원 10여명의 집도 압수수색했습니다. '소풍'은 지난 2006년 한총련 간부들이 만든 통일운동 단체입니다.

이에 앞서 경찰청은 어제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철도노조 전현직 간부 6명의 자택을 압수수색해 이적표현물 등을 압수했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김일성 김정일 부자를 찬양하는 표현물을 만들어 배포하고, 북한 체제에 대한 교재를 소지한 점과 방북했던 내용 등에 대해 살피고 있습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
"찬양, 고무, 반포 이런 이적표현물이죠. 압수물을 정밀분석하고 출석 조사를 해서, 거기에 따른 사후조치를 할 예정입니다."

민주노총과 소풍 측은 자신들의 활동은 문제가 없다며 경찰이 '공안몰이'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TV조선 하누리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