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전 세계 '규탄'…"정부, 탈북자 추방 뒤 명단 파악"

등록 2013.06.03 08:36 / 수정 2013.06.03 08:58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라오스에서 강제 북송된 탈북청소년 9명을 살리기 위한 국내외 규탄 목소리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이들 9명이 라오스에서 추방된 뒤에야 신원파악에 나선 것으로 확인돼 뒷북대응 책임을 피하긴 어려워 보입니다.

신은서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송된 탈북 청소년 9명을 구하기 위한 국내외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과 북한인권개선모임은 오늘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주 라오스 한국대사관의 무사안일식 대응을 규탄합니다.

미국 인권단체들은 주미 라오스 대사관과 중국 대사관 앞에서 규탄시위에 벌입니다. 탈북청소년들을 보호할 책임을 외면한 것을 문제삼을 예정입니다.

'늑장대응' 논란 도마위에 올랐던 우리 정부는 라오스 현지에 조사단을 파견해 진상 규명을 벌이고 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우리 정부가 탈북청소년 9명이 지난 달 27일 라오스에서 강제 추방된 뒤 명단을 확보하고 이들의 신원파악을 시작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습니다.

우리 대사관이 라오스에 억류된 탈북청소년들에 대한 접근이나 신원파악에 제때 나서지 못한 것입니다.

한편 이번에 북송된 9명과 같은 선교단체의 보호를 받던 탈북 청소년 6명은 각각 한국과 미국에 정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전 솔티 북한자유연합 대표는 이 가운데 3명은 미국에 정착한 지 넉달 째에 접어들어 캘리포니아에서 정상적으로 학교에 다니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tv조선 신은서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