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두환 "추징금 억울"…검찰, 수사 전환 초읽기

등록 2013.08.05 22:14 / 수정 2013.08.05 22: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일가가 숨겨둔 것으로 보이는 재산을 추징하기 위한 검찰과 전 전 대통령 측이 2 라운드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전 전 대통령의 변호인 측이 96년 추징금 2205억 원에 대한 열람을 신청하며, 부당함을 주장했고, 검찰은 추징팀 보강에 나섰습니다.

정원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두환 전 대통령이 검찰에 열람을 요청한 기록은 검찰이 1995년부터 96년까지 진행한 뇌물죄에 대한 수사기록입니다.

당시 검찰은 전두환 전 대통령이 기업에서 뇌물로 모두 2205억원을 받은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대법원은 뇌물죄를 인정해 추징금으로 2205억원을 선고했지만 전 전 대통령은 아직까지 1673억원을 내고 있지 않습니다.

하지만 전두환 대통령 측은 추징금이 애초부터 잘못됐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시 검찰이 계좌추적도 없이 기업인들의 진술만 믿고 뇌물액을 부풀렸다는 이야기입니다. 또 그나마 받은 뇌물도 민정당 정치자금과 대선 자금으로 써서 남은 게 없다는 주장입니다.

일부에서는 전 전 대통령의 물타기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검찰이 수사기록을 공개하지 않으면 당시 수사가 잘못됐다는 주장을 펼칠 수 있습니다.

검찰은 전 전 대통령의 반격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김양수 부부장검사와 국세청 인력 등을 투입했습니다. 환수팀은 30명에서 45명으로 늘었습니다.

검찰은 전 전 대통령의 자진 납부는 어려워졌다고 보고, 이달 안으로 환수팀을 수사팀으로 전환해 전방위 압박에 들어갈 계획입니다.

TV조선 정원석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