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서울 도심에서 흑염소·개 7200마리 불법 도축

등록 2013.08.09 22: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서울 주택가 한복판에서 불법 도축을 일삼아 온 건강원들이 적발됐습니다. 지난 7년동안 개와 흑염소 7천여 마리를 불법 도축했습니다.

이상배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제기동의 한 골목. 건물 옆 좁은 철창 안에 개와 흑염소 수십마리가 갇혀 있습니다. 안으로 들어가자 도축에 쓰이는 찜통과 털 뽑는 기계가 널려 있습니다. 모두 허가 받지 않은 불법 도축 장비들입니다. 

건강원 2곳에서 불법 도축한 흑염소만 1400여 마리. 처벌이 불가능한 개까지 합치면 7200여 마리에 달합니다.

[현장음]
"이거 봐 개털!"

이들은 정식 도축장에서 잡은 냉동 흑염소를 보여주며 단속을 피하기도 했습니다. 불법 도축이 이루어진 상가 주변 10m 내외에는 대형 다세대 주택이 들어서 있는 상태입니다.

밤낮으로 계속되는 도축 탓에 주민들은 늘 소음과 악취에 시달렸습니다.

[인터뷰] 피해 주민
"장난 아니죠. 여기 냄새는 코를 막고 지나가야만 지나갈 수 있어요. 너무 심해서 털뽑는 소리도 크고요. 두드드드드드"

[인터뷰] 김시필 / 서울시 민생사법경찰과 주무관
"무허가 도축을 할 경우에는 각종 세균성 바이러스성 위험이 많아 건강에 위험할 수 있습니다."

서울시 특별사법경찰은 불법 도축을 해온 건강원 주인 41살 이 모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TV조선 이상배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