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두환 비자금 찾았다"…"낼 돈 없다"

등록 2013.08.17 14: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검찰이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의 경기도 오산 땅에 비자금이 유입된 단서를 포착했습니다. 하지만 전 전대통령 내부에선 추징금을 내고 싶어도 낼 돈이 없다고 하소연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단서를 포착한 것은 오산의 땅 거래입니다. 검찰은 전 전대통령의 처남 이창석씨 명의의 경기도 오산 땅 매각 대금 585억원 가운데 300억원이 수년 동안 전 전 대통령의 자녀들에게 건넨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지난 2006년 삼촌 이창석씨가 오산 땅 일부를 조카 전재용씨에게 공시지가의 10분의 1도 안되는 28억원에 팔았는데, 검찰은 전 전 대통령이 미리 땅값을 치른 것으로 보고있습니다.

전 전 대통령이 오산 땅 소유자였던 장인 이규동씨에게 미리 돈을 줬고 이씨의 아들 이창석씨가 아들 재용씨에게 땅을 싸게 넘겼다는 분석입니다.

이른바 '전두환 비자금'과 바꿔치기한 자금으로 오산땅을 매입해 비자금을 숨긴 셈입니다. 검찰은 이 때문에 이창석씨에게 양도세 130억원을 탈루했다는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전 전 대통령 일가는 검찰의 공세가 이어지자 최근 가족회의까지 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회의에서 자진 납부에 대한 의견도 나왔지만 내고 싶어도 낼 재산이 없다는 쪽으로 결론이 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번 수사의 목표는 미납 추징금 1672억원 전부를 환수하는 것”이라고 밝혀, 전 전대통령 일가가 추징금 일부를 내더라도 수사를 끝내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검찰은 오는 19일 이창석씨에 대한 구속여부가 결정된 뒤, 재국·재용씨 형제를 차례로 소환조사할 방침입니다.

TV조선 박상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