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마트 "전두환 비자금 없다"

등록 2013.08.26 19: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비자금이 미국의 한인 마트인 H마트에 유입됐다는 의혹, 많이 들어보셨을 겁니다. 차남 전재용씨 부부가 비자금을 투자했다는 구체적인 소문까지 나왔었는데요. 이에 H마트 대표가 TV조선과 인터뷰를 갖고,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하누리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982년 개점해 미국 내 최대 한인마트로 성장한 H마트. 하지만 그 뒷편에는 항상 '전두환 전 대통령 비자금'으로 만든 기업이라는 소문이 무성했습니다.

특히 검찰이 추징금 수사에 나서며 전재용씨의 해외 비자금을 추적하자, H마트 루머가 다시 불거졌습니다.

이에 H마트 창립자인 권일연 대표가 입을 열었습니다. 소문이 생긴 것은 30년 전 첫 가게를 열 때부터였다는 것입니다.

[인터뷰] 권일연 / H마트 대표
"가게가 3개가 되고 그러니까 같이 주위에 시작하고 장사하던 분들이 유언비어가 나왔습니다. 저거 누구 돈 받아서 한다."

하지만 H마트는 개인과 외부 기업으로부터 투자를 받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권일연 / H마트 대표
"권일연 이름 석자가 100% 주인입니다. 1불도 남한테 지분이 있는 게 없습니다."

특히 은행업을 시작하면서, 미국 금융 당국으로부터 제반 사업에 대한 자금 출처 조사를 받았기 때문에 이 부분은 투명하다는 것입니다.

전재용 박상아 부부가 애틀랜타에 머물며 H마트 애틀랜타 지점에 투자했다는 의혹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전씨 부부가 미국에 머무른 것은 2003년 9월, H마트 개점일은 2004년 11월로 시기가 다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인터뷰] 권일연 / H마트 대표
"2003년에는 애틀랜타에 진출하지도 않았고, 그때쯤은 버지니아, 워싱턴디씨에 진출할 때였습니다"

검찰은 H마트는 전 전 대통령 추징금 수사 대상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TV조선 하누리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