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석기, 전쟁 대비 3대 지침 하달"

등록 2013.09.02 21:46 / 수정 2013.09.02 21: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이석기 의원이 전쟁 상황에 대비한 3대 지침을 하달하고, 총과 폭탄의 구입 또는 제조. 여기에 조직원들사이에서 기간 시설 공격 얘기가 나온 이유에 대해서도 체포 동의 요구서는 밝히고 있습니다. 기억하시겠지만 올 봄에 북한은 정전 협정을 무효화하면서 위기 상황을 고조시켰습니다. 이석기 의원은 정전 협정 무효과 곧바로 전쟁 상황을 의미하는것으로 받아들였습니다. 그러니 우리가 할수 있는 일을 하자는 것이였습니다.

백대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에는 북한이 정전협정 백지화 선언을 했던 지난 3월 이 의원이 전쟁 상황에 대비한 ‘3대 지침’을 하달했다고 적혀있습니다. 

이 의원은 이 지침을 통해 비상시국에 연대 조직을 빨리 꾸리고, 대중을 동원해 광우병 사태처럼 선전을 실시하고. 미군기지 특히 레이더기지나 전기시설 등에 대해 정보를 수집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돼있습니다. 

이 의원은 특히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에서 정전협정을 무효화했다"며 "이는 준 전시가 아닌 전쟁"이라고 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현 정세는 혁명과 반혁명을 가르는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곧바로 결전에 들어갈 듯한 자세를 보였습니다. 또 한반도에서의 전쟁위험을 혁명의 결정적 시기인 ‘만조기’로 보기도 했습니다. 

이 의원은 소집령이 떨어지면 바람처럼 순식간에 모이라면서 철탑 등을 “보이지 않는 곳에서 폭파시키면 쟤들이 볼 때 귀신이 곡할 노릇”이니 총공격 명령이 떨어지면 속도전으로 공격하라는 지시도 내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 의원이 이른바 'RO' 조직원들을 소집해 폭동할 것을 선동하고, 구체적 실행 방안을 모의했다며 국헌문란의 목적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TV조선 백대우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