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 7] 경찰, 김기종 이적성 의심서적 30점 감정 의뢰

등록 2015.03.09 06:39 / 수정 2015.03.09 07: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미국 대사 흉기피습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김기종씨의 국보법 위반 여부를 밝히는 데 집중하고 있습니다. 김기종 씨에게 압수한 북한 서적 등에 대해서는 '이적성 감정'을 의뢰했습니다. 서울 종로경찰서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김도형 기자,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경찰은 김기종씨의 자택에서 압수한 물품 가운데, 이적성이 강하게 의심되는 문건 30점에 대해 외부기관에 감정을 의뢰했습니다.

이적성 감정은 대학 소속 연구소 등 7개 기관에서 진행될 예정입니다. 하지만 설령 해당 문건이 이적성이 있다고 판단되더라도, 단순히 문건을 소지했다는 이유만으로 경찰이 김씨에게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수는 없습니다.

김씨가 분명한 의도를 가지고 이적 행위를 저질렀다는 사실까지 입증되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이때문에 경찰은 김씨의 컴퓨터 안에 있던 디지털 증거물 146점과 통화내역, 금융거래 내역까지 복원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수사 과정에서 김씨에 범행에 도움을 준 단체나 조력자가 드러나면 수사 대상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경찰은 국내에서 구할 수 없는 북한발간서적을 김씨가 입수한 경위도 캐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김씨는 경찰에서 자신이 북한을 연구하는 석사 과정에 있었고 통일 관련 공부를 하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TV조선 김도형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