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주말뉴스 토] 연평해전 전사자 특별법 부결 논란, 누구 노렸나

등록 2015.07.04 19: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영화 연평해전의 흥행을 계기로 여야는 숨진 장병들의 처우를 개선하는 법안을 앞다퉈 발의했습니다. 하지만 막상 국회에서 관련 법안 처리가 불발되자 새누리당 내부에서 이에 대한 책임론이 불거져 당 지도부가 해명에 나섰습니다.

어떻게 된 일인지 김재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회는 제 2연평해전에서 숨진 해군 장병 6명의 지위를 순직자에서 전사자로 격상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특별법안 2건을 지난 2일 의결할 예정이었지만, 국방부 등이 난색을 표하면서 결국 처리를 미뤘습니다.

새누리당 노철래 의원은 "당의 정체성"을 거론하며 공개석상에서 지도부를 비판했습니다.

노철래 / 새누리당의원
"애국심이 고양되는 시기에, 찬물 끼얹는 집권 여당 정치적 역할 심히 우려스럽다."

일부 의원들은 비공개 논의를 주장하며 즉각 수습에 나섰습니다.

김성찬 / 새누리당 의원
"사실 관계가 조금 틀려 비공개 때 말씀 드리는 게 좋다.."

새누리당은 해명자료를 통해 "관련법을 부결시킨 것이 아니라, 법적 문제 등을 고려해 추후에 보다 심도있는 논의를 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치권에선 친박계인 노 의원이 당 지도부이자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인 유승민 원내대표를 겨냥한 것 아니냐고 의심하기도 합니다.

TV조선 김재곤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