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朴 대통령, 광복절 특별사면 전격 언급…이유는?

등록 2015.07.13 17:36 / 수정 2015.07.13 17:45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박근혜 대통령이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8·15 특별사면의 필요성을 언급했습니다. 신임 현기환 정무수석에게는 당청관계의 새로운 틀을 주문했습니다.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신은서 기자! 박 대통령의 특별사면 언급, 상당히 전격적인데요.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은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면서 우병우 민정수석에게 특별사면 대상을 검토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광복 70주년이라는 거대 명분을 제시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지금 국민들 삶에 어려움이 많은데 광복 70주년의 의미를 살리고, 국가 발전과 국민 대통합을 이루기 위해서 사면을 실시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관련 수석께서는 광복 70주년 사면에 대해서 필요한 범위와 대상을 검토해 주기 바랍니다."

박 대통령의 특별사면권 행사는 취임 이후 두번째입니다. 지난해에는 서민 생계형으로 대상에 국한시켰다면 이번엔 국가 발전과 국민대통합을 명분으로 제시하고 있어 경제회생을 위한 주요 기업인이 대상에 포함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사면 대상 결정은 여론에 달려있다는 입장인데, 이번 특사에 정치인도 포함될지 여부도 주목되고 있습니다.

[앵커]
청와대가 서둘러 당청관계 복원에 나서는 것 같습니다. 어떤가요.

[기자]
박 대통령은 현기환 신임 정무수석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회의에서 정무수석은 당청관계와 국회관계를 원만하게 조율해야 하는 중요한 자리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대국회관계의 기본은 국민을 위하는 것에 모든 초점을 맞추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개인적인 이해관계나 당리당략을 떠나서 진실되고 담백하게 문제를 풀어나가는 것이 중요합니다. 저는 현 수석이 그런 새로운 틀을 만드실 것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현 수석은 내일 새누리당 새 원내지도부를 만나고 조속한 시일내 당청 최고위급 회동도 추진중입니다. 박 대통령은 또 국회에 추경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고, 정부와 국민들을 향해 내수진작을 위한 국내 여름 휴가도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TV조선 신은서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