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TV조선 특집기획] "각종 규제로 역차별" 주장

등록 2015.07.16 19:02 / 수정 2015.07.16 20:43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이렇듯 경기북부 지역 자치단체들은 공장 총량제 등 각종 규제에 묶여 역차별을 당한다고 주장합니다. 이 때문에 비슷한 인구와 여건의 다른 지역보다 도로 등 기반 시설이 열악하다며 규제 완화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김승돈 기자입니다.

[리포트]
충북 충주의 문구 공장입니다. 2013년까지만 해도 경기도 양주에 있었지만 지난해 이곳으로 옮겼습니다. 기존 부지 인근에 신규 공장 설립을 추진했지만 기반 시설 부족 등으로 지방 이전을 선택한 겁니다.

업체 관계자
"규제가 많아서 안되더라고요. 전기, 물 공급 등이 잘 안 되가지고.."

이처럼 최근 5년 동안 양주시를 떠난 기업은 10여 곳. 수도권 공장 총량제 등으로 대기업 유치가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에서 그나마 규모 있는 중소기업마저 타지방으로 빠져나가고 있습니다.

바로 옆 동두천시도 상황은 마찬가지입니다. 신규 기업 유치는커녕 시 면적의 40%를 차지하는 미군 부대 이전이 결정되면서 지역 경제가 휘청거립니다.

오세창 / 동두천 시장
"수도권이라는 이유 때문에 지방 보다 역차별을 받고 있다. 건축을 짓거나 큰 공장이 오거나 대학 설립이 거의 불가능 한 입장이고…"

교통과 교육 등 사회기간 시설 역시 부족한 실정. 경기 북부는 인구가 비슷한 경상남도와 비교해보면 도로 보급률이 절반 수준이고 4년제 대학 수도 2배 이상 차이가 납니다.

특히 연천과 가평 등은 종합 병원이 없어 의료 서비스 불만도 큽니다.

강길화 / 양주시 남면
"큰 병원이 없으니까 제일 불편하죠. 불편해요."

경기 북부 주민들은 각종 규제가 완화돼 기간 시설을 확충하고 저성장의 늪에서 벗어나길 바라고 있습니다.

TV조선 김승돈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