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일, 위안부 24년 만에 최종 합의…논란 여지

등록 2015.12.29 09:01 / 수정 2015.12.29 09:06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한일 관계의 최대 걸림돌이었던 위안부 협상이 타결됐습니다. 지난달 양국 정상회담과 최근 산케이 신문 전 지국장에 대한 무죄 판결 이후 협상이 급물살을 탔습니다.

유아름 기자입니다.

[리포트]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이 합의안을 들고 기자회견장에 섰습니다. 일본 정부는 위안부 문제 책임을 공식적으로 인정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  일본 외무상
"군의 관여 하에 다수 여성의 명예와 존엄에 상처를 입힌문제로서 이러한 관점에서 일본 정부는 책임을 통감한다."

아베 총리는 처음으로 내각 총리 자격으로 사죄와 반성의 마음을 표명했습니다. 또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해 우리 정부가 재단을 설립하고 일본 정부가 재단에 예산으로 10억 엔, 약 100억 원을 출연하기로 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위안부 문제가 최종적, 불가역적으로 해결될 것임을 확인해주고 관련단체와 협의를 통해 소녀상 문제를 적절히 해결하도록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윤병세 / 외교부 장관
"일본 정부가 표명한 조치를 착실히 실시한다는 것을 전제로 이번 문제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해결될 것임을 확인한다."

이번 극적 합의는 지난달 한일 정상회담에서 위안부 협의를 가속화하기로 한 게 계기가 됐습니다.

최근 가토 다쓰야 산케이신문 전 서울지국장에 대한 무죄 판결과 한일 청구권협정에 대한 헌재의 각하 결정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입니다.

TV조선 유아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