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대동 이어 이목희도 '비서관 월급 상납 갑질'

등록 2016.01.05 08:43 / 수정 2016.01.05 08: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새누리당 박대동 의원에 이어 더불어민주당 이목희 의원도 비서관 월급을 상납받아 유용해왔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국회의원의 해묵은 '갑질'이란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정찬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인 이목희 의원이 국회 의원 '갑질' 구설수에 올랐습니다.

월급을 상납한 것으로 알려진 A씨는 이 의원실에서 2012년 6월부터 다음해 1월까지 일했던 비서관입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A씨는 이 의원 측에서 "원래 6급으로 들어와야 했는데 5급으로 받아줄 테니 월급 차액을 반환하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A씨가 "차액이 120만원이니 계좌로 송금하겠다"고 하자, 이 의원 측에서 "100만원을 현금으로 직접 달라"고 했다는 겁니다.

A씨는 이 돈이 "지역 사무소 직원 채용에 쓰인다"는 이 의원측 말을 믿고 다섯달 동안 모두 500만원을 냈습니다.

이목희 의원은 조선일보와 인터뷰에서 "모르는 일이었다"며 "보좌진이 이런 일을 했다는 사실을 나중에 알았다"고 해명했습니다. "정치 자금으로 쓴 것이 아니라 문제 될 게 없다"고도 했습니다.

지난달에도 새누리당 박대동 의원이 5급 비서관으로 채용한 B씨에게 달마다 120만원씩 모두 1500여만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회의원윤리실천규범은 국회의원은 국회가 직원에게 지급할 목적으로 책정한 급여를 다른 목적으로 사용해선 안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TV조선 이정찬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