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朴 대통령 "사드 배치 검토"…中 압박

등록 2016.01.14 08:51 / 수정 2016.01.14 09: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박근혜 대통령은 어제 대국민 담화에서 북한의 핵실험에 대한 중국의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에 대한 언급까지 나왔습니다.

박지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의 4차 핵 실험으로 불거진 안보 위기에 강력한 대북 제재로 맞서겠다고 밝혔습니다. 대북 제재의 핵심 열쇠를 쥔 중국에는 '실제적인 조치'를 당부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어렵고 힘들 때 손을 잡아 주는 것이 최상의 파트너입니다. 앞으로 중국이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필요한 역할을 해줄 것으로 믿습니다."

전술 핵 보유를 둘러싼 논란에는 '한반도 비핵화'를 거듭 확인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핵이 없는 세계는 한반도에서부터 시작되어야 한다', 이런 것을 누차 강조를 해왔고 또 한반도에 핵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동안 중국을 의식해 발언을 자제했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THAAD) 배치와 관련해선 "안보와 국익에 따라 검토해 나가겠다"고 조심스럽게 말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윤병세 외교부 장관 등 외교안보라인에 대해선 "문책을 얘기할 상황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TV조선 박지호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