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양대지침 철폐 앞세워 세 모으는 민노총-노동계

등록 2016.01.23 20:49 / 수정 2016.01.23 20:51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한상균 위원장 구속으로 동력을 잃었던 민노총은 정부의 '양대지침' 발표를 계기로 다시 세모으기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노총도 다음주 총파업결의대회를 예고하고 있어, 노동계의 반발은 거세질 전망입니다.

황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합원 5000여 명이 모인 민노총의 대규모 도심집회는 지난해 11월 이후 2달여 만입니다.

[현장음]
"비정규직 확대말라! 쉬운해고 반대한다!"

민노총은 지난해 11월14일 1차 도심집회 이후 투쟁 동력을 모으지 못했습니다. 불법-폭력집회에 이어 한상균 위원장의 조계사 도피와 구속 등 민노총의 결집 움직임에 여론은 싸늘했습니다.

12월 2차와 3차 집회에서도 조합원을 5000명 넘게 모으지 못했습니다. 서울 여의도 등에서 정부 노동개혁에 반대하는 소규모 집회만 산발적으로 이어왔습니다.

하지만 정부가 강행하려는 이른바 '양대 지침'을 계기로 다시 세모으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저성과자 해고와 취업규칙 변경 요건완화 등이 대량 해고를 불러올 것이라며 전국적인 총파업을 선언했습니다.

[현장음]
"대한민국을 뒤흔드는 그런 총파업으로 만들어갑시다. 여러분들 할 수 있습니까? 투쟁"

민노총과 거리를 두던 한국노총도 다음주에 대규모 총파업 결의대회를 예고하는 등 노동계 전체가 강하게 반발할 가능성도 높습니다. 이에 정부와 경찰 등은 집회 움직임을 예의주시하며 불법집회로 변질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TV조선 황민지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