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손잡은 양대노총 "노동개혁은 위헌"…인권위에 조사 요구

등록 2016.02.02 20:54 / 수정 2016.02.02 2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정부의 노동 개혁 2대 지침을 두고, 한노총과 민노총이 본격적인 연대 투쟁을 시작했습니다. 양대 지침이 위헌이라며 인권위에 조사를 요구했습니다.

송지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이 노사정 대타협 파기 이후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현장음]
"노동자 다 죽이는 행정지침 폐기하라" "폐기하라! 폐기하라!"

저성과자 해고와 취업규칙 변경 요건 완화 등 정부의 노동개혁 양대지침을 반대하며 폐기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김종인 / 민주노총 부위원장
"양대노총은 2대 정부지침이 위헌적이며 위법적이므로 원천 무효임을 선언한다."

양대노총은 이번 지침이 법을 대신해 언제든 '인력 조정 수단으로 남용될 여지가 크고, 모호한 기준으로 노조 교섭권과 단체 협약 효력을 무력화'시켰다고 주장했습니다. 양대노총은 인권위에 조사와 함께 시정 권고를 요구하는 진정서를 나란히 제출했습니다.

노동권 침해가 생기는 사업장 조사도 요구했습니다. 또 오는 27일 대규모 연대 투쟁을 예고했습니다.

최두환 / 한국노총 상임부위원장
"더불어서 민주노총과 총력 투쟁할 것을 여러분 앞에 말씀 드리는 바입니다."

한편, 김대환 노사정위원장은 9·15 노사정 대타협 파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TV조선 송지욱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