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UN, 북 정찰총국까지 제재"…미러 대북제재 최종합의

등록 2016.02.25 08:38 / 수정 2016.02.25 08: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대남공작 부서인 정찰총국까지 제재하는 강력한 대북 결의안을 이번주 내 통과시킬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과 중국은 이 같은 내용의 대북제재 원칙에 최종 합의하고 문안 조율에 들어갔습니다.

조덕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이르면 26일 채택할 대북 제재 결의안 초안에는 북한의 개인과 기관 30여 곳이 제재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여기에는 2009년 2월 신설돼, 대남공작을 총지휘하는 정찰총국도 처음으로 포함됐고, 핵과 미사일 개발을 맡고 있는 원자력공업성과 국가우주개발국도 들어있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존케리 미 국무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2시간 넘는 회담 끝에 이 같은 내용의 대북제재안에 최종 합의했습니다.

존 케리 / 미 국무장관
"양국은 대북제재 논의에서 '중대한 진전'이 있었습니다." 

또한 이번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안은 북한 선박 검색과 대북 수출금지품을 실은 항공기의 영공 통과 금지, 북한 해외 근로자 차단, 항공유의 대북 수출 금지 등 역대 최고 수준의 제재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유엔제재 연장선에서 중국은 다음달 1일부터 북한과의 석탄 거래도 전면 중단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안보리는 또 북한 정권의 인권유린에 대한 제재 조항도 결의안에 담은 뒤, 조만간 결의안 초안을 이사국들에게 회람시킬 예정입니다.

TV조선 조덕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