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동물보호단체, 길고양이 도살업자 집행유예에 분노

등록 2016.04.12 15:39 / 수정 2016.04.22 10:32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길고양이 수백마리를 잔인하게 도살해 건강원에 판 업자들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기존 동물학대 판결보다 형량이 높게 나오긴 했지만, 동물보호단체들은 도대체 얼마나 죽여야 실형을 받을 수 있냐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성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55살 정 모씨는 부산과 경남지역의 길고양이 포획 전문가였습니다. 2014년 2월부터 15개월 동안 길고양이 600여 마리를 잡아 산 채로 끓는 물에 넣어 잔인하게 도살했습니다.

정씨는 도살한 고양이를 건강원에 팔아 900여만원을 챙겼고, 동물보호법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정씨가 붙잡혔을 때 정씨에 대해 엄벌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에 2만2천여명이 참여하는 등 큰 관심을 끌었습니다.

검찰은 정씨에 대해 징역1년6월을 구형했지만 법원은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조장현 / 창원지법 공보판사
"동종 범죄 전력이 없고, 재범을 하지 않을 것을 다짐하며 반성하고 있는 점을 참작하여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했습니다."

이 판결에 동물보호단체는 발끈했습니다. 정씨를 엄벌하라는 탄원서를 검찰에 제출하고 항소를 촉구했습니다.

안옥순 /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
"죽이는 마릿 수에 대해서 실형이 처해지는건지 대체 이게 얼마나 몇마리를 죽여야만이 형이 나올지 정말"

검찰은 이번 판결에 대해 항소를 검토하고 있어 동물의 도살 규모와 잔인성에 대한 처벌 수위에 대해 본격적인 논쟁이 이뤄질 전망입니다.

경남 창원에서 TV조선 이성진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