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AIDS ①] 10대 청소년까지 파고든 동성애

등록 2016.04.29 20:48 / 수정 2016.04.29 20: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안녕하십니까, 오늘 뉴스 쇼 판은 지금까지 남의 나라 일로만 여겨졌던 동성애가 10대 청소년들사이에서도 늘어나고 있다는 충격적인 소식으로 시작합니다. 전 세계적으로 에이즈 감영자수가 줄어들고 있지만 우리나라만 늘어나고 있습니다. 특히, 에이즈를 일으키는 원인 바이러스인 HIV 감염자는 이제 만명을 넘어섰고 특히 10대와 20대 감염자의 비중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에이즈 감염 경로를 두고 논란이 있긴 하지만 시내 곳곳에는 남성 동성애자를 위한 클럽들이 운영되고 있고, 인터넷에서도 동성애를 다룬 만화를 쉽게 접할 수 있는게 2016년 대한민국의 모습입니다.

먼저 박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벽 시간 서울 이태원의 남성 동성애자 전용 클럽입니다. 다섯명의 남성이 무대에서 여성스러운 춤을 추자 다른 남성들은 환호합니다.

화장을 한 남성은 머리를 길게 기르고 여장까지 했습니다. 거리에서는 남자들끼리 손을 잡거나 팔짱을 끼는등 스킨십도 쉽게 볼 수 있는 풍경입니다.

이태원 상인
"다른데서 온거 같죠? 다른 동네. (사귀기도 해요?) 그런가봐 내가보니까 그런거 같은데 이해가 안가. 평일날은 사람 없는데 그사람들(동성애자)이 다 팔아줘"

서울 종로에서도 밤 늦은 시간이 되면 남성 동성애자들을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이곳 낙원동은 낮에는 직장인이 가득하지만 이렇게 해가 지기 시작하면 동성애자들의 만남의 장소로 변합니다.

무지개는 남성 동성애자들의 상징. 이곳에서는 무지개색 우산을 든 남성들과 간판을 단 술집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택시기사
"슬쩍 그런척(스킨십)하더라고 그래서 왜이래요 하고. 거기서 다 팁받고 생활하는데. 술집있잖아요. 남자라면 호기심도 있고 얼굴보면 이쁘장해요."

동성애 문화는 10대 청소년들 사이를 파고 들고 있습니다. 10대들 사이에서 동성애자를 뜻하는 신조어도 등장합니다. 

고등학생
"(BL, GL이란말 알아요?) boy love, girl love요. (학교에서) 팔장 끼고 뒤에서 끌어 안고 그런 애들이요. (학교에 몇 명이나?) 한 4~5명 있어요."

인터넷상에서는 동성애를 다룬 웹툰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웹툰에서는 남성끼리의 스킨쉽도 거침없이 묘사됩니다. 청소년들은 동성애를 소재로한 웹툰을 무분별하게 받아들입니다.

고등학생
"(동성애 웹툰 많이 봐요?) 생각보다 많이 보는데 별로 혐오스럽거나 그러진 않은거 같아요. 보기 싫으면 안보면 되는 거니까요."

동성애 허용 여부를 놓고 논란만 지속된 채 동성애는 어느새 젊은층들 사이로 스며들고 있습니다.

TV조선 박상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