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인이 울고있다] 실버주택 분양 5년…턱 없이 부족한 주거 대책

등록 2016.06.28 20:28 / 수정 2016.07.11 14: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정부는 노인들의 주거 안정을 위해 공공임대주택의 일부를 노인에게 우선 할당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임대료가 비싸고 부대시설이 부실한 탓에 제 기능을 못하는 실정입니다. 올해부터 공급되는 실버 영구임대주택도 물량이 턱없이 부족합니다. TV조선 집중 기획 노인이 울고 있다. 오늘은 겉도는 노인 주거 대책을 진단합니다.

먼저, 윤해웅 기자입니다.

[리포트]
올해 85살인 권태연 할아버지, 5년 전 65세 이상 노인에게 우선권을 준 서울 강남의 한 국민임대주택 고령자 단지에 들어왔습니다.

17평 아파트의 임대 보증금은 7400여만 원, 매달 임대료와 공과금도 30여만원 가량입니다.

권태연 / 85세
"일반관리비, 청소비, 이건 관리비에 속한 거니까..."

일반 민간 아파트보다 저렴하지만, 한 달 수입이 60여만원인 기초생활수급 노인에겐 큰 부담입니다.

권태연 / 85세
"거의가 대출을 받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왜냐하면, 2년에 한 번씩 임대료가 오릅니다."

공공의료시설을 이용하려면 가장 가까운 서울의료원까지 버스로 50분을 가야 합니다.

고종완 / 한국자산관리연구원장
"이런 의료시설이 잘 갖춰져 있지 않다면 노인들이 실질적인 주거생활의 질, 삶의 질을 누리기는 어려운 것으로 해석됩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는 보증금과 임대료가 저렴한 공공 실버 영구 임대 주택을 짓고 있습니다. 9평 기준으로 보증금 240만원에 월 임대료 4만8천원 정도입니다.

단지내엔 물리치료실과 24시간 돌봄시설까지 갖춰집니다. 문제는 물량, 올해 1300여채를 시작으로 매년 1000세대씩 공급할 예정이지만, 년간 1천억원에 달하는 재원 대책은 없는 상태입니다.

전체 독거노인 130만 명 가운데 쪽방이나 비닐하우스 등지에 사는 주거 취약 노인은 무려 26만여명.우리 노인들에게 안정적인 주거는 아직은 딴 나라 얘기인 듯합니다.

TV조선 윤해웅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