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맞춤형 보육 시작…종일반 기준 완화

등록 2016.07.01 07:32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말 많던 맞춤형 보육이 부랴부랴 보완책을 꾸리고 오늘부터 시작됩니다. 종일반 대상이 36개월 미만 두 자녀를 둔 전업주부 가정까지 확대됐습니다.

박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가 그동안 불만이 제기된 종일반 신청 기준을 완화하는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종일반은 맞벌이 부부와 다자녀가구가 해당되는데, 정부는 당초 다자녀가구의 기준을 3자녀까지로 규정했지만 이번에 일부 완화했습니다. 36개월 미만의 두자녀까지 어린이집 종일반 이용이 가능하도록 한 겁니다.

정부는 이번 기준 완화로 종일반 비율이 80%까지 이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정진엽 / 보건복지부 장관
"그 동안의 신청 접수결과 등을 분석한 결과 금년 말 기준으로 종일반 편성비율은 76%대에 이를 전망입니다."

복지부는 맞춤반의 기본보육료는 삭감하지 않고 2015년 대비 6%를 인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인상분은 보육교사들의 처우 개선에 활용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동안 논란이 된 비정규직 등의 종일반 신청 증빙절차를 간소화 하겠다는 계획도 밝혔습니다.

한국어린이집 연합회는 정부의 방침에 환영의 뜻을 나타내며 시행후 보완책을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집단휴원까지 갔던 민간어린이집연합회는 재정난을 이유로 반발하고 있어, 맞춤보육을 놓고 이견이 끊이지 않을 전망입니다.

TV조선 박상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