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재명 시장, '형 정신병원 강제 입원 시도' 의혹

 

[앵커]
최근 촛불 정국에서 지지율 상승세를 탄 이재명 성남시장은 셋째 형 이재선 씨와 갈등이 깊습니다. 시정과 정치를 하면서 회계사로 시민사회 활동을 하던 이재선 씨와 자주 마찰을 빚었습니다. 급기야 이 시장이 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 시키려 했다는 의혹까지 터져 나왔습니다.

이재명 시장 의혹 진실이 무엇인지 지선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990년대 이재명, 이재선 씨 형제는 시민사회단체 활동을 함께 했지만 의견충돌이 잦았습니다.

박인복 | 이재명 형수
"(이재명, 이재선이) 같이 활동을 하지만 결이 다른 거에요…형제 성격이 틀린거죠."

이재명 시장의 형수는 "남편 재선 씨가 2012년 2월 성남시 민원게시판에 민원글을 올린 것을 계기로 이 시장이 형에 악감정을 가지게 됐다"고 했습니다.

두달 뒤인 2012년 4월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은 분당보건소에 이재선 씨가 '조울병의 가능성이 높다'는 내용의 평가의견서를 보냅니다.

2012년 8월엔 분당 차병원이 분당 보건소에 이재선 씨가 '자신 및 타인을 해할 위험이 있다'는 진단서를 보냈습니다.

두 진단서 모두 이 시장이 관할하는 분당보건소 요청에 따른 것입니다. 이재선 부부 측은 이재명 시장이 형을 강제 입원 시키기 위해 이런 자료를 만들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재선씨 측은 자기 딸과 이재명 시장 부인의 전화통화에서 강제 입원 시도 의혹이 드러났다고 했습니다.

이재명 시장 부인 전화 음성 (2014년 국회 정론관)
"내가 여태까지 니네 아빠(이재선) 강제 입원 말렸거든 니네 작은아빠(이재명)하는 거, 너 너때문인 줄 알아라"

이 시장 부인이 형을 강제 입원 시키려는 이 시장을 말려왔다는 취지입니다. 이 시장 측은 "(이재선 씨의)비정상적 행동에 대해 어머니와 형제자매들이 정신질환 때문이라고 생각해 보건소에 진단요청을 했었다"며 강제 입원 시도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이 시장 부인의 발언도 '정신질환 진단'을 '강제입원'으로 잘못 말한 것이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직계 가족이 아니어서 입원 치료를 요청할 자격이 없는 이 시장이 형에 대한 정신 질환 감정을 왜 받아낸 건지 의문은 여전합니다.

최진녕 | 변호사
"민법상 형제·자매는 직계혈족이 아니기 때문에 정신보건법상 보호의무자가 될 수 없고, 입원 치료를 요청할 법적 근거가 없습니다."

TV조선 지선호 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방영 뉴스 프로그램

종영 뉴스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