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재인 "역선택 형사고발로 대응해야"…경선 비용 50억원

등록 2017.02.17 20:41 / 수정 2017.02.17 22:00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대선후보 경선 선거인단 흥행의 기쁨도 잠시, 역선택 논란에 빠졌습니다. 역선택은 경쟁정당이 조직적으로 강한 후보를 떨어뜨리려는 투표 행위를 뜻하는데요. 문재인 전 대표는 비열한 행위라며 흥분했지만, 우상호 원내대표는 실체가 없다며 웃어넘겼습니다. 부자 몸조심이 과하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박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친박 단체 박사모 홈페이지에 더불어민주당 경선 선거인단에 신청했다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문재인 전 대표를 떨어뜨리자며 선거인단 참여 독려도 이어집니다.

문재인 전 대표는 형사고발로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문재인
"역선택을 독려하는 그런 움직임이 있다면 그것은 대단히 비열한 그런 행위라고 생각하고" 

하지만 우상호 원내대표는 "역선택은 실체도 없고 불가능하다"며 "역선택 주장은 조직이 센 쪽에서 나오는 말"이라고 했습니다. 안희정 지사측도 "실체 없는 역선택 구도로 압박하려 든다"며 불만입니다.

실제로 200만 참여를 예상하는 더불어민주당 경선에서 결과를 바꾸려면 100만명 이상이 참여해야 해 역선택으로 후보를 선출하기란 불가능한 일로 평가받습니다.

오늘까지 29만명이 신청하는 등 경선이 흥행 가도를 달리면서 민주당은 예상보다 5억원 이상 비싸진 경선비용이 고민입니다.

양승조
"우리가 처음에 대략 예상한게 45억, 아마도 지금 콜센터 근무하는 분들이 더 늘어나"

민주당은 등록을 마친 4명의 후보에게 4억원씩 기탁금을 받고 나머지는 당에서 부담할 계획입니다.

TV조선 박상현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방영 뉴스 프로그램

종영 뉴스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