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법정 투쟁' 공식화…정유라 송환 늦어질 듯

 

[앵커]
덴마크 검찰이 최근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 씨의 한국 송환을 결정했는데, 정씨가 현지 법원에 '이의 제기'를 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정씨의 변호인이 갑자기 숨지는 일도 겹쳤는데, 정씨의 송환이 더 늦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고서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덴마크 검찰이 국내법상 정유라 씨의 한국 송환이 옳다고 결정한 지난 17일. 정 씨 측은 이에 반발해 곧바로 덴마크 올보르 지방법원에 송환이 부당하다며 이의를 제기했습니다.

당시 정 씨의 변호를 맡은 블링켄베르 변호사는 이의 제기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고등법원 항소 등 모든 대항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정씨의 변호사가 법원에 소장을 낸 날 오후에 자택에서 사망했습니다.

현지 언론은 돌연사로 추정된다고 전했습니다. 이 때문에 정씨가 새 변호사와 함께 나서야 하는 등 소송 준비에 차질이 예상돼 재판 일정이 지연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내일 덴마크 검찰이 법원에 요청한 정씨 구금 재연장 심리가 진행될 예정인 가운데 정 씨의 한국 송환이 이뤄지기까지는 긴 시간이 지나야 하는 상황입니다.

TV조선 고서정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방영 뉴스 프로그램

종영 뉴스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