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금감원"무조건 고금리 없앤다" 일시 유예도 마련

 

[앵커]
금융감독원이 앞으로 카드사와 저축은행의 고금리 대출 관행을 개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어려운 상황에 처한 경우 대출금 상환을 일시적으로 유예하는 방안을 포함한, '3차 금융관행 개혁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박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금융감독원의 3차 금융관행 개혁의 핵심은 대출입니다. 그동안 카드사와 저축은행 등 비은행 금융사의 대출 금리 산정 기준을 중점 관리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고객의 신용등급과 상환 능력에 따른 평가를 세분화해 무조건적인 고금리를 없애겠다는 방침입니다.

대부업체에게도 금감원이 나서 금리인하 요구권을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대출금의 원금 상환을 일시적으로 유예하는 제도도 마련됩니다.

실직이나 폐업 등으로 대출금을 상환할 능력이 안 될 경우 심사를 통해 원금 상환을 일시 유예한다는 계획입니다.

또 기존의 중도상환수수료 부과와 관련한 불합리한 관행도 점검을 통해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여기에 비자발적 대출금 상환시에는 수수료를 감면하는 방안도 병행됩니다.

서태종 / 금감원 수석부원장
"불합리한 금융관행 개혁을 통해 금용소비자의 권익을 제고하고 금융산업의 효율성을 증진시킬 계획입니다."

금감원은 펀드 수수료 체계 등을 개선하고, 대부업체의 불합리한 영업관행도 손보기로 했습니다. 앞으로 온라인 금융거래 활성화를 위해 영업점 방문 없이 처리가 가능한 시스템도 만들기로 했습니다.

금감원은 올해 안에 성과 도출을 위해 순차적으로 세부 추진계획도 발표할 예정입니다.

TV조선 박상현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방영 뉴스 프로그램

종영 뉴스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