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재인, 국가보안법 폐지 요구 진실은…송영근 "총대 메달라 했다"

등록 2017.04.20 19:36 / 수정 2017.04.20 19:42

 

[앵커]
국가보안법과 관련한 내용도 어제 논쟁거리가 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과거 기무사령관에게 보안법 폐지에 앞장서라고 요구했다는 주장이 있었습니다. 문 후보는 부인했지만, 당시 기무사령관이었던 송영근 전 의원은 사실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박소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홍준표
"2003년도 기무사령관 불러갖고 (국가보안법)폐지 요구한 일 없습니까."

문재인
"기무사령관에게 지시한 적은 없고, 그때 열린우리당에서 국가보안법 폐지를 위해서 노력한 바가 있었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열린우리당이 2003년 국가보안법 폐지를 위해 노력하기는 했지만, 기무사령관에게 협조를 요청하지는 않았다고 했습니다.

문재인
"글쎄요, 무슨 기무사가 할 일이겠습니까?"

하지만 당시 기무사령관이었던 송영근 전 새누리당 의원은 문재인 민정수석이 노무현 전 대통령과 만찬을 마친 뒤 나가는 자신을 붙잡고 국가보안법 폐지에 앞장서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송영근
"폐지하는 게 좋을 것 같으니까 헤어질 때 총대 좀 메달라 그렇게 이야기한 거죠."

송 전 의원은 "대공 수사를 하는 기무사령부가 도와줄 순 없었다"고 했습니다.

당시 열린우리당은 국가보안법의 찬양고무 조항만 삭제하는 타협안 대신 국보법 폐지를 고수해 개정이 무산됐습니다.

문 후보는 2012년 11월 한 언론매체와 인터뷰에서 "국가보안법은 폐지돼야 한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TV조선 박소영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방영 뉴스 프로그램

종영 뉴스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