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재인 선대위 "안철수는 갑철수"…네거티브 지시 문건 논란

등록 2017.04.20 19:54 / 수정 2017.04.20 20:06

 

[앵커]
문재인 후보 선대위가 안철수 후보 네거티브를 지시하는 문건이 공개됐습니다. 국민의당은 문 후보의 사과와 검찰 수사를 요구했지만, 문 후보 측은 선대위가 만든 문건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지선호 기자 입니다.

 

[리포트]
주간 정세 및 대응방안이라는 제목의 문서입니다. 오른쪽 상단에는 '대외비'라고 적혀있습니다.

문건은 지난 17일, 전략본부 전략기획팀이 작성한 것으로 적혀 있습니다.

문건에는 '안철수 검증의혹 지속제기, 바닥 민심까지 설파되도록 주력'이라는 제목의 지시가 나옵니다.

'40석, 연정, 협치 불안', '대통령감 미흡'. '의혹과 갑질'이라는 키워드와 함께 '불안?미흡?갑질(부패) 프레임 공세 강화' 라고 적혀 있습니다.

SNS에 집중 유포할 말로 '안철수 깨끗한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까 ‘갑철수’'라는 문구도 예시돼 있습니다.

국민의당은 문재인 후보의 사과와 검찰 수사를 요구했습니다.

박지원
"문재인 선대위는 댓글부대, 문자 폭탄을 만들어내는 양념공장이고 문재인은 양념공장 사장님이 밝혀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캠프에서 작성, 유포한 문서가 아니"라면서 "실무자가 작성해 지인들에게 보냈을 수는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제윤경
"매일 터져 나오고 있는 안 후보와 국민의당 관련 각종 의혹에 대해 사과하신 적 있는가."

TV조선 지선호 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방영 뉴스 프로그램

종영 뉴스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