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재인 "임기 내 남녀 동수 내각 실현"…文측 "안철수, 색깔론 2중대" 맹공

등록 2017.04.21 19:49 / 수정 2017.04.21 19:55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오늘 각당 대선후보들의 움직임 보겠습니다. 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내각을 남녀 동수로 만들고 유리 천장도 깨겠다면서 여성 표심 잡기에 나섰습니다. 안철수 후보를 향해선, 색깔론 2중대라고 비판했습니다.

박소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대통령이 된다면 임기 내에 남녀 동수 내각을 실현하겠다고 했습니다.

문재인
"30% 정도 선에서 출발해서 단계적으로 임기 내에는 남녀 동수 내각을.."

공공부문에서 먼저 유리천장을 없애겠다고 했습니다. 성별과 스펙 등을 보지 않는 블라인드 채용을 확대해 입사시 여성이 받는 제약을 최소화하고, 남녀 임금격차도 15.3%까지 줄이겠다고 했습니다.

문 후보 측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자유한국당, 바른정당과 손잡고 '문재인 죽이기'를 위한 색깔론 연대에 나섰다고 했습니다.

윤관석
"안보팔이, 종북몰이로 정권을 유지해온 수구 기득권 세력의 '특별 2중대'가 안 후보의 미래였습니까?."

추미애 대표는 "안보팔이에 숟가락을 얹는 안 후보는 자격이 없다"며 "김대중 정신을 입에 올리지 말라"고 했습니다.

추미애
"더 이상 호남정신, 김대중 정신을 입에 올리지 마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안 후보가 표를 받으려고 보수층에 아부한다"고 주장했습니다.

TV조선 박소영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