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연예

'며느리 모시기' 시어머니들, 바다 건너 제주도 간 까닭은?

 

'며느리 모시기' MC 김수미, 김용만, 이국주

며느리를 얻기 위해 시어머니들이 제주도에 떴다. 오늘(19일) 밤 11시 '며느리 모시기'에서는 기존 고부 '宮'이 아닌 고부 '島'에서의 특별한 이야기가 방송된다.

'며느리 모시기'는 결혼 적령기 아들을 둔 예비 시어머니 5명과 미모와 재능을 겸비한 며느리감 3명이 1박 2일간 함께 지내며 서로에게 맞는 시어머니와 며느리를 찾는 과정을 통해 이상적인 고부상을 모색해보는 신개념 리얼리티 매칭 프로그램이다.

'며느리 모시기'의 MC 김수미는 "이제는 하다하다 며느리 찾으러 바다까지 건너야 하느냐"며 목소리를 높이지만 예쁘고 다재다능한 며느리 후보들을 보자마자 "제주도까지 올 만 하네"라고 수긍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한편, 이 날 '며느리 모시기'에서는 특유의 입담과 재치로 예능에서 맹활약중인 방송인의 형수가 출연해 직접 손아래 동서를 찾아나서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방영 뉴스 프로그램

종영 뉴스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