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새 정부 눈에 띄는 '법조인 기피'…법무장관도 비법조인 가능성

 

[앵커]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검찰을 포함한 법조를 관할합니다. 이 때문에 대체로 법조인 출신이 맡게되는데, 문재인 정부는 조금 다릅니다. 비법조인인 조국 민정 수석에 이어, 민정 비서관도 비법조인 출신 기용이 점쳐집니다. 법무부 장관도 법조인이 아닐 가능성이 거론됩니다.

이유가 뭔지, 신유만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임종석 / 비서실장
"민정수석으로 임명된 서울대 조국 교수를 소개해 드립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법조인이 아닌 조국 교수를 민정수석으로 선임했습니다. 민정수석실 산하 공직기강비서관에도 행정공무원 출신 김종호 감사원 공공기관감사국장을 임명했습니다.

민정수석실의 핵심인 민정비서관에도 법조인 출신이 아닌 권오중 전 서울시 정무비서관이 유력하게 거론됩니다. 연세대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화학을 전공했습니다.

민정수석실 비서관 중 검찰 출신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현재까지 유일합니다. 검찰 출신이나 법조인들이 주로 맡아온 민정수석실에 비법조인을 두려는 건 검찰 조직과 기존 민정 업무 관행을 뿌리부터 바꾸겠다는 뜻이 담겨 있는 걸로 보입니다.

"법무부 장관도 비검찰 출신이 기용될 수 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법무장관 하마평에 오르는 전해철, 박범계, 박영선 의원은 각각 변호사와 판사, 기자 출신입니다.

TV조선 신유만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방영 뉴스 프로그램

종영 뉴스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