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연예

김수미 "아들의 혼외자식 키워줄 수 있다" 폭탄 발언!

 

TV조선 '며느리 모시기'

‘돌직구 안방 마님’ 김수미가 촬영 도중, “아들의 혼외자식, 내가 키워줄 수 있다”라는 폭탄 발언을 던졌다. 

오늘(15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며느리 모시기' 녹화 도중, '아들의 혼외자식'을 주제로 예비 시어머니와 며느리 사이에 설전이 시작됐다. 이번 주부터 선보이는 '갑갑한 고시' 는 시어머니와 며느리가 동등한 입장에서 서로의 솔직한 생각을 엿보는 코너.

'혼외자식'이라는 민감한 주제에 예비 시어머니와 며느리 모두 한치도 물러서지 않는 불꽃 튀는 논쟁을 펼쳤다. 이때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돌직구 시어머니' 김수미가 갑자기 "나는 아들의 혼외자식을 직접 키워줄 수 있다"고 폭탄 발언해 스튜디오의 모든 사람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며느리 대표' 이국주는 "며느리는 무슨 죄인가요?"라고 반문하며 김수미에게 반기를 들었다. 현장의 뜨거운 설전이 스튜디오까지 옮겨진 것. 두 사람이 갑작스런 논쟁에 김용만도 진땀을 뺐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번 주에는 CEO, 작곡가 등 다양한 직군의 아들을 둔 예비 시어머니들이 등장했다. 특히 직업군인을 아들로 둔 어머니가 두 명이나 출연했는데, 김수미와 김용만은 '군인이 듬직하고 월급도 안정적이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국주는 예전 군인과 소개팅 했던 과거를 회상하며 "소개팅 했던 분이 처음 본 나에게 쌍둥이를 낳아달라고 했었다"고 밝혀 한 순간에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예비 시어머니와 예비 며느리의 신개념 고부 매칭 버라이어티 TV조선의 '며느리 모시기'는 오늘(15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방영 뉴스 프로그램

종영 뉴스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