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권 최저임금 공방…與 "상생 조치" vs. 野 "대량 실업 우려"

등록 2017.07.16 19:11 / 수정 2017.07.16 19:14

 

[앵커]
최저임금 대폭 인상에 대한 정치권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민주당은 소득주도 성장을 할 동력을 확보했다며 환영했습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대량 해고 사태가 일어날 수도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최저임금에 대한 정치권의 반응 이유경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내년 최저임금을 7530원으로 올리기로 합의한 것에 대해 상생을 위한 조치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제윤경
"소비여력 확대를 성장동력으로 확보하는 포용적인 성장, 즉 소득주도 성장입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최저임금 인상은 필요하지만,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부담 증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손금주
"경제적 불평등의 또 다른 피해자인 소상공인 등에게 일방적 희생을 강요해서는 안 됩니다."

이종철
"최저임금 근로자의 84.5%가 근무하는 중소·영세기업은 막대한 추가 인건비 부담을 감수해야 할 것이며"

자유한국당은 급박한 최저임금 인상이 대량 해고와 폐업 사태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정부가 영세 소상공인 지원 대책으로 4조원 이상 재정을 투입키로 한 데 대해서도 "국민 세금으로 막으려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전희경
"경영계를 압박해 최저임금 인상이라는 ‘선심’을 쓰고 그것을 세금으로 막아 소상공인, 영세 중소기업의 반발을 잠재우겠다는 것"

최저인금 인상 결정에도 정치적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을 전망입니다.

TV조선 이유경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방영 뉴스 프로그램

종영 뉴스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