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軍·적십자, 북한에 공식 회담 제안…남북 '입장 차'는 숙제

등록 2017.07.17 13:02 / 수정 2017.07.17 13:17

 

[앵커]
정부가 북한에 군사회담과 적십자회담을 동시에 제안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을 이행하기 위한 작업에 착수한건데요.

국방부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윤동빈 기자, 군사회담 제의는 어떤 내용이었습니까? 

[기자]
예 국방부는 오늘 오전 9시, 북한에 군사회담을 전격 제안했습니다.

국방부는 군사 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기 위해 군사회담을 제의한다고 밝혔습니다.

회담 날짜는 오는 21일, 장소는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이어 북한에게 "현재 단절돼있는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복원해 우리 측 제안에 입장을 달라"고 했습니다. "북측의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고도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회담이 열리더라도 남북한이 접점을 찾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북한은 대북확성기는 물론, 한미연합훈련도 '적대행위'로 가정하고 협상 테이블에 올릴 가능성이 크기 때문입니다.

국방부는 이에 대해 "적대 행위의 범위에 대해서는 북한과 실무 대화를 통해 협의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앵커]
적십자도 이산가족 상봉을 제안했죠?

[기자]
예 그렇습니다. 대한적십자사는 10월 4일 추석 때 이산가족상봉행사를 논의하기 위해 적십자회담을 갖자고 북한에 제의했습니다.

회담 날짜는 8월 1일, 회담 장소는 판문점 우리측 지역 '평화의집'입니다.

김선향 적십자 회장 직무대행은 "이산가족이 살아 있는 동안 서로 만날 수 있게 하는 것은 어떤 정치적 고려보다 우선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직무대행은 "북한 적십자의 입장을 판문점 남북 적십자 연락사무소를 통해 회신해주기 바란다"며 국방부와 마찬가지로 "긍정적 호응을 기대한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여전히 작년 4월 탈북한 북한식당 여종업원 12명의 송환 없이는 이산가족 상봉도 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TV조선 윤동빈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방영 뉴스 프로그램

종영 뉴스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