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靑 "박근혜 정부 문건 추가 발견…위안부 세월호 불법 지시사항"

등록 2017.07.17 21:03 / 수정 2017.07.17 21:07

 

[앵커]
청와대가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회의 문건을 또 다시 대거 공개했습니다. 삼성, 위안부, 세월호, 국정교과서 등에 대한 내용이라는데, 적법하지 않은 지시사항도 들어있어 특검에 제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윤동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지난 14일 정무수석실 캐비닛에서 박근혜 정부 시절 작성된 또 다른 문건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박수현 / 청와대 대변인
"행정요원 책상 하단 잠겨진 캐비닛에서 다량의 문건들을 발견하고 현재 분류 작업중에 있습니다."

새로 발견된 문서들은 지난 2015년 3월 2일부터 작년 11월 1일까지 작성한 1361건의 회의록입니다. 비서실장이 수석비서관들에게 업무 지시한 내용을 정리한 것입니다.

문서에는 삼성, 문화계 블랙리스트와 관련된 내용이 있고, 언론 활용 방안 등도 포함돼 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특히 적법하지 않은 지시 사항이 있었다고 강조했습니다.

박수현 / 청와대 대변인
"위안부 합의, 세월호, 국정교과서 추진, 선거 등과 관련하여 적법하지 않은 지시사항이 포함되어 있어."

청와대는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이 불법적 지시였는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지난 14일 공개한 문건은 자필 메모이기 때문에 대통령 기록물로 볼 수 없지만, 이번엔 공식 문서이기 때문에 제목 정도만 공개한다고도 했습니다.

청와대는 문서 사본을 특검에 제출하고, 원본은 대통령 기록관에 이관하기로 했습니다.

TV조선 윤동빈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방영 뉴스 프로그램

종영 뉴스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