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靑 수색 지시 1시간 만에 발견된 대량 문건…野 "재판 개입하나" 반발

등록 2017.07.17 21:05 / 수정 2017.07.17 21:10

 

[앵커]
오늘 청와대가 추가 공개한 박근혜 청와대 문건은 민정수석실이 지난 14일 유사문건을 찾아보라고 지시한 지 1시간만에 발견됐습니다. 연이은 전 정부 문건 공개에 야권은 청와대가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에 영향을 끼치려 한다고 반발했습니다.

최수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수현
"자료는 회의 문건과 검토 자료 등입니다. 300종에 육박합니다."

청와대가 민정수석실 문건을 찾았다고 발표한 지난 14일, 민정수석실은 오후 3시30분쯤 다른 수석실에도 유사 문건이 있는지 찾아보라 지시했습니다.

그런데 불과 1시간만인 오후 4시30분 정무수석실 캐비넷에서 문건 1300여건이 나왔습니다. 보안을 중시하고 정권 말 문건을 모두 파쇄하는 청와대 관행에 비춰볼 때 매우 이례적인 일로 평가됩니다.

국민의당은 청와대 캐비닛에서 마법의 상자마냥 문건이 쏟아지고 있다고 했습니다.

손금주
"문건들이 남아있다는 것이 전 정부가 얼마나 비정상적이었는지 보여주는 것 같아 씁쓸합니다."

자유한국당은 청와대가 의도적으로 두차례에 걸쳐 문건을 발표했다고 비판했습니다.

강효상
"재판에 개입하려는 청와대의 불순한 의도가 있다고 밖에 볼 수 없다. 청와대가 특검의 치어리더 노릇을 하기로 작정을 하지 않고서야"

검찰에 대한 수사 지침을 내린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옵니다. 대통령기록물일 수 있다는 점에서 문건의 증거 능력도 의심합니다.

이종철
"일각에서 문서의 법적 절차 문제와 증거 능력에 대한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TV조선 최수용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방영 뉴스 프로그램

종영 뉴스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