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 '반부패협의회' 부활…"반부패 1호는 방산비리"

등록 2017.07.17 21:08 / 수정 2017.07.17 21:12

 

[앵커]
문재인 정부가 참여정부 때 있었던 '반부패 관계기관협의회'를 부활시키기로 했습니다. 정권 초 대대적 사정에 나서는 신호탄으로 해석됩니다. 문 대통령은 방산 비리는 이적행위라며 반부패 청산 1호로 지목했습니다.

신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
"과거 참여정부에서 설치 운영한 대통령 주재 반부패 관계기관협의회를 복원하여 국가 차원 반부패 정책을 추진해 나가고자 합니다."

문 대통령이 복원키로 한 반부패 관계기관협의회는 참여정부 때 만들어진 사정 분야 컨트롤타워입니다. 대통령이 의장을 맡고 14개 기관장이 위원으로 참여했고, 감사원장과 국정원장도 배석했습니다.

이명박-박근혜 정부 들어 사실상 사라진 기구를 반부패 정책의 중심축으로 되살리겠다는 겁니다. 역대 정부에서도 취임 초기 대대적 사정 작업이 이뤄졌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수리온 헬기 납품 비리 의혹을 거론하며 방산비리를 정조준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방산비리 척결은 보수와 진보의 문제가 아닌 애국과 비애국의 문제로 미룰 수 없는 적폐청산 과제입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내일 반부패비서관 주관으로 9개 유관기관 담당자들과 방산비리 근절 회의를 갖습니다.

박수현
"반부패비서관실 주도로 유관기관 협의회를 구성 개최해 방산비리 근절 활동을 종합적이고 속도감있게" 

수사 지휘를 하지 않겠다고 했던 민정수석실이 반부패 정책을 주관한다는 점에서 청와대 주도의 고강도 공직 사정이 시작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TV조선 신정훈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방영 뉴스 프로그램

종영 뉴스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