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北에 군사·적십자 회담 제안…北 수용 가능성은

등록 2017.07.17 21:11 / 수정 2017.07.17 21:13

 

[앵커]
정부는 오늘 남북군사회담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을 북한에 동시에 제안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신베를린 구상을 구체화하는 조치를 본격적으로 내놓기 시작한 겁니다. 정부 내에선 북한이 군사회담은 일단 받아들일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이채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방부와 대한적십자사가 오늘 동시에 남북회담을 제안했습니다.

서주석
"(군사분계선에서) 일체의 적대 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남북 군사 당국회담을 7월 21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김선향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 등 인도적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적십자회담을 8월 1일 판문점 우리측 지역 평화의집에서 가질 것을 제의합니다." 

북한과의 연락채널이 끊겨 있어 언론을 통해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일 독일에서 발표한 신 베를린 구상의 후속 조치에 들어간 것입니다.

군사회담이 열리면 우리 측의 대북 확성기 방송과 대북 전단 문제. 그리고 북 측의 DMZ 지뢰 매설 도발 중단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북한이 군사회담에는 일단 응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르면 이번 주중 우리 측에 수정 제안을 할 수 있다는 겁니다.

적십자회담에서는 인도적 지원 문제와 이산가족 상봉, 추석 성묘 방문 등이 의제가 될 전망입니다.

북한은 그동안 우리 정부의 이산 상봉 제안에 북한 식당 여종업원 12명을 먼저 송환하라고 요구해 왔습니다.

이번에도 같은 주장을 한다면 적십자회담 전망이 밝지 않다는 분석입니다.

TV조선 이채현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방영 뉴스 프로그램

종영 뉴스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