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연예

"몸 돌아가도록 때려"…김기덕 대책위 "연출 아닌 폭력"

 

[앵커]
김기덕 감독을 고소한 여배우를 돕는 단체들이 모여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연출의 범위, 감독의 절대 권한 같은 영화계 관행에 근본적인 이의를 던졌습니다.

이루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촬영현장에서 아무런 설명 없이 수차례 몸이 돌아갈 만큼 뼈가 얼얼할 만큼 뺨을 때렸다. 대본에 없는 아주 곤혹스러운 역할을 즉석에서 강요했다."

여배우 A씨 측 변호인을 비롯해 변호사와 여성, 인권 단체로 구성된 공동대책위는 김기덕 감독을 이렇게 성토했습니다.

이들은, A씨가 2013년 영화 '뫼비우스' 촬영 당시 김 감독의 폭행과 베드신 강요로 하차한 뒤 국가인권위 등 여러 곳에 피해 줄곧 사실을 알렸지만, 캐스팅 불이익 등 부정적인 반응 때문에 고소하지 않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명숙 / 변호사
"주변에서 많이 좌절시켰기 때문에 고소를 할 수 없었고 용기를 내지 못했고, 동료들이나 이런 분들의 또 다시 2차 피해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폭행과 강압이 영화계에 만연한 관행이라는 점도 부각시켰습니다.

안병호 / 영화노조 위원장
"영화계에서의 통제권은 어쨌든 감독으로 집중됩니다. 현장에서 즉흥적으로 진행하자라는 요구가 나오면 반박할 수 없는 그런 분위기가 형성되는 거죠."

공동대책위는 김 감독의 법적 책임과 영화계의 정기적인 실태조사를 요구했는데, 김 감독 측은 개인 감정 없이 연출자로서 사실성을 높이려다 생긴 일이라는 것 외에 추가 해명을 내진 않았습니다.

해당 여배우에 대한 고소인 조사는 다음 주로 예정돼 있습니다.

TV조선 이루라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방영 뉴스 프로그램

종영 뉴스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