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연예

이상벽, "오래 살아 미안하다"는 93세 母에 "나의 가장 큰 버팀목"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이상벽편 화면 캡처

오늘 '인생다큐 마이웨이'에는 연예부 기자 출신 방송인 이상벽이 출연해 그의 굴곡진 50년 방송인생을 이야기한다.

전라도 무주에 전원주택을 지어 살고 있는 이상벽. 그는 자연을 인테리어 삼은 그림 같은 집을 지어 어머니를 모시고 있다.

그의 효심 덕분일까? 93세의 어머니는 염색을 하지 않아도 검은 머리카락을 가지고 있을 정도로 아직도 정정한 모습이다.

이상벽은 황해도 이북 출신으로 철이 들고 나서는 아버지와 함께 집안의 가장 역할을 했다. 7남매중 장남으로 책임감을 가지고 생계를 도왔다는데, 그런 그에게 어머니는 '너무 오래 살아서 미안하다'며 아들에게 늘 미안한 마음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이상벽은 '엄마가 나한테 얼마나 든든한 배경인지 알아?'라며 어머니가 가장 큰 버팀목이라고 타박한다. 오히려 친구들에게 '너희는 엄마 없지? 나는 엄마가 있어'라고 자랑하고 다닌다는 후문.

오늘 방송에는 같은 황해도 출신 방송인 송해가 출연한다. 이상벽에게 송해는 아버지 같은 존재.

'다른 사람들은 이리저리 부르기도 하는데 저는 꼭 송 선생님이라고 부를 수밖에 없는 게, 사실은 제가 아버님 그래야 돼요. 선생님이 돌아가신 선친과 동갑이에요'라며 숨겨진 이야기를 고백한다.

하루도 쉬지 않고 바쁘게 살아온 70인생, 이제는 조금씩 내려놓고 여유를 즐기며 살아가는 이상벽의 평화로운 삶 이야기는 오늘 밤 10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방송된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방영 뉴스 프로그램

종영 뉴스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