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與, MB·홍준표 야권 겨냥 "수사·처벌해야" 총공세…洪 "조폭 정권"

등록 2017.09.13 21:11 / 수정 2017.09.13 21:18

 

[앵커]
김이수 헌재소장 인준이 부결된 뒤 정국 분위기가 험악합니다. 민주당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홍준표 한국당 대표을 비롯한 야권 핵심 인사를 수사하고 처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과거 정부 때 블랙리스트 논란과 방송 장악, 도청 의혹도 다시 들고 나왔습니다. 야당에선 노골적인 아댱 탄압으로 "조폭식 국가 운영을 하고 있다"고 반발했습니다.

조정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 지도부가 이명박 정부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 엄정수사를 촉구합니다.

추미애 /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 무슨 문화 야만 국가입니까, 엄정한 수사와 처벌이 필수적으로 따라야 할 것입니다."

박범계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적폐청산위는) 이명박 대통령을 포함해 당시 관여했던 주요 인사들에 대한 형사적인 처벌을 전제로 수사 필요성에 대한 진지한 검토와 결론을…."

우원식 원내대표는 2011년 '민주당 도청 의혹'은 제2의 워터게이트라며 국정조사를 요구했습니다.

우원식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조속한 시일 내에 지난 정권의 불법적 언론장악 행위 전반에 대해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해 처리하겠습니다."

홍준표 대표의 국회 운영비 횡령 의혹과 과거 정권에서 공공기관 대규모 부정 채용 의혹도 제기했습니다.

우원식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빙산의 일각에 불과합니다. 총체적인 조사, 철저한 수사가 필요합니다."

야당은 "여권이 노골적 사정 정국으로 몰아간다"고 반발했습니다.

정우택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어제 대정부 질문에서) 과거사에 대해 들추면서 맞장구치는 모습을 봤습니다. 마치 앞으로 사정정국이라도 전개할듯이…."

홍준표 / 자유한국당 대표
"마치 조폭정권 같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홍 대표는 "여권이 사정의 충견들을 앞세워 야당을 탄압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TV조선 조정린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방영 뉴스 프로그램

종영 뉴스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