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부, 北 도발에도 800만 달러 대북 지원 추진 논란

등록 2017.09.14 21:07 / 수정 2017.09.14 21:15

 

[앵커]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의 모자 보건사업에 800만달러를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했습니다. 북한이 끊임없이 도발하는 상황에서 국제 사회의 대북 제재를 흐트러뜨린다는 비판이 안팎에서 나오자 정부는 상황을 보고 추진하겠다고 한발 물러섰습니다.

이채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가 800만 달러, 우리 돈 90억원 규모의 대북 인도 지원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백태현 / 통일부 대변인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한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기본 입장입니다."

유니세프에 350만 달러, 세계식량계획에 450만 달러를 줘 우회적으로 모자 보건 물품을 북한에 지원한다는 계획입니다. 정부는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부터 수 개월 동안 국제기구와 논의해 왔다고 했습니다.

6차 핵실험으로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가 나온 지 불과 이틀 만에 정부의 대북 지원책이 나온 것이 국제 제재 흐름과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일본은 공개 석상에서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 일본 관방장관
"국제사회가 결속해 북한에 대해 명확한 의사를 표시하는 와중에, 대북 압박을 저해하는 행동은 피할 필요가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북한에 현금을 주지 못해 안달이 났느냐고 했고, 바른정당도 제재에 구멍을 내는 조치라고 비판했습니다.

논란이 일자 정부는 남북 관계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지원 내역과 추진 시기를 결정하겠다고 물러섰습니다.

TV조선 이채현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방영 뉴스 프로그램

종영 뉴스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