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판매 금지 니코틴 원액, 말 한마디면 산다

등록 2017.09.14 21:20 / 수정 2017.09.14 21:28

 

[앵커]
니코틴 원액이 이렇게 사람 목숨을 빼앗는 사건이 잇따르는데도 관리는 여전히 엉성합니다. 엄연히 판매가 금지돼 있지만, TV조선 취재진은 니코틴 원액을 어렵지 않게 살 수 있었습니다.

구민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전자담배 판매점에 찾아가 봤습니다. 니코틴 원액을 판매하냐고 묻자 냉장고에서 제품을 꺼내줍니다.

A 전자담배 판매상
"이거를 여기서 샀다는 얘기만 안 하시면은…."

다른 데선 구할 수 없다는 설명까지 덧붙입니다.

A 전자담배 판매상
"(이거 원래는) 예, 못 팔게 돼 있어요. 지금 어디 가도. 예전에 니코틴 해서 살인하고 그런 거 때문에…."

또 다른 판매점. 니코틴 원액 판매는 거절합니다. 하지만 농도를 규정보다 높여주는 이른바 '샷추가'가 가능하다고 말합니다.

B 전자담배 판매상
"넣어드릴 수는 있어요. 그자리에서 손님이 자기가 따서 자기가 직접 니코틴을 따서 넣어야 해요."

취재진이 방문한 8곳 가운데 7곳에서 불법 판매가 이뤄지고 있었습니다.

작년까지만 해도 니코틴 원액을 구매해 직접 전자담배 액상을 만드는 게 가능했습니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법이 강화돼 농도 1% 미만의 완제품만 판매할 수 있습니다.

환경부 관계자
"관리하는 사업장이 많아서 기획 점검을 하거나 그럴 때 같이 하고 일괄적으로 단속할 수는 없어서…."

법 개정 이후 니코틴 불법 판매로 적발된 사례는 한 건도 없습니다.

TV조선 구민성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방영 뉴스 프로그램

종영 뉴스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