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靑 "제주 강정마을 구상권 철회 중재 안 해"

등록 2017.10.12 13:06 / 수정 2017.10.12 13: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청와대가 제주 강정마을 구상권 문제와 관련해 "청와대가 주도할 사안이 아니"라며, 정부가 구상권 철회를 중재했다는 보도에 반박했습니다.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최지원 기자, 청와대는 "변호인끼리 조정할 문제"라고 선을 그었죠?

[리포트]
네, 청와대는 제주 강정마을 해군기지 건설공사 관련, 시민단체에 손실금을 물게한 지난 정부의 구상권 청구를 국무조정실과 청와대 주관으로 철회 결정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오늘 오전 청와대 관계자는 "해당 소송 문제는 지난 정부와 시민단체 양측의 변호인단 간 협의와 조정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라며, "법원의 판단이 남은 과정에서 이 방법이 가장 적법한 절차"라고 했습니다.

"이 업무가 청와대 사회혁신수석실 소관인 건 맞지만 개입하고 있지 않고, 국무조정실에 강정마을 관련 실무팀이 있지도 않다"며, "정부가 로드맵을 가지고 재판에 관여할 문제가 아니"라고 일축했습니다.

"지난 시도지사 회의 때 원희룡 제주지사가 문 대통령에게 구상권 철회 문제를 논의한 것일 뿐, 원 지사가 백방으로 뛰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편 다음달 8일부터 8일 동안 인도네시아, 베트남, 필리핀 등 동남아 3개국 순방길에 오릅니다.

한·인니 정상회담을 추진하고, APEC과 동아시아 정상회의 등 행사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TV조선 최지원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