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잇단 문건 공개 공방…민주 "朴 책임 밝혀야" vs 한국당 "문건 출처 어디냐"

등록 2017.10.12 21:04 / 수정 2017.10.12 21: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청와대의 잇따른 박근혜 정부 문건 공개를 두고 정치권이 날카롭게 대립했습니다. 여당과 국민의당은 세월호 참사를 재수사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합니다. 자유한국당은 문건 출처가 의심스럽고 국가기록물법 위반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최지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근혜 청와대가 세월호 보고 시점을 조작했다는 청와대 발표에 민주당은 세월호 사건 전면 재조사를 요구했습니다.

김현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책임을 모면하기 위해 국가위기관리 지침을 변경하는 술수나 부리는 박근혜 정부의 도덕성에 경악을 금치 못합니다."

국민의당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손금주 / 국민의당 수석대변인
"대통령의 지시도, 컨트롤 타워도 없어 참사가 더욱 커진 것에 대한 책임 역시 반드시 물어야 합니다."

다만 "문재인 정부도 비슷한 일이 벌어지는 걸 막으려면 제왕적 대통령제를 바꿔야 한다"고 했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잇단 문건 공개는 불법 가능성이 크다"며 "출처를 제대로 공개하라"고 했습니다.

전희경 대변인은 "도대체 어디서 그 많은 문건들이 나오는 지 국민들은 의아해 한다"며, "국가기록물법 위반이라는 지적에도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가슴 아픈 세월호를 정치적으로 그만 이용하라"고도 했습니다. 바른정당은 신중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박정하 / 바른정당 수석대변인
"다만 당시 청와대의 해명과 좀 더 중립적인 확인이 필요합니다."

TV조선 최지원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