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단독] 경찰, 이영학 아내에게 '도 넘은' 성적학대 영상 확보

등록 2017.10.17 08:15 / 수정 2017.10.17 08:25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이영학은 자신의 부인이, 의붓아버지에게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변태적인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런데 오히려 이영학이 부인에게 그같은 성적학대를 한 것으로 보이는 영상을, 경찰이 확보했습니다.

차순우 기자가 단독보도합니다.

[리포트]
이영학은 경찰에 제출한 탄원서에 "자신의 부인이 계부로부터 변태적인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내의 억울한 죽음을 밝혀달라고 거듭 요구했습니다.

이영학 (지난 13일)
"제 아내는 저를 사랑한다고 그걸 증명하려고 자살을 했고요."

그런데, 경찰은 이영학이 보관하고 있던 동영상에서 충격적인 영상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의붓아버지가 아내에게 했다는 변태적 성행위를 오히려 본인이 부인에게 시킨 뒤 이를 촬영해 보관하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이영학이 부인 최모씨를 찍은 영상으로 도가 넘는 성적 학대 정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경찰은 실제로 강압적인 상황에서 촬영이 이뤄졌는지에 대해서는 수사를 진행중입니다.

이웃 주민
"'아이씨'하면 로봇처럼 착착 움직이더라니까, 어떻게 젊은 사람이 마누라한테 저렇게 까지 할 수 있을까"

경찰은 또 이영학이 경찰에 제출한 부인의 유서가 조작됐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습니다. 컴퓨터로 타이핑된 출력물인만큼 실제로는 최씨가 작성한 게 아닐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TV조선 차순우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이버뉴스스탠드에서 TV조선을 만나보세요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