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총상으로 "장기 오염 심각"…귀순 병사 중태

등록 2017.11.14 21:06 / 수정 2017.11.14 21:23

 

[앵커]
북한 귀순 병사의 부상 정도가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주대 중증외상센터 이국종 교수가 다섯 시간에 걸친 대수술을 집도했지만 생존을 장담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열흘 정도 고비가 이어질 거라고 합니다.

송무빈 기자입니다.

 

[리포트]
삼엄한 경계 속의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 정적을 깨고, 이국종 교수가 모습을 나타냅니다. 밤새 북한 병사 곁을 지켰지만, 지친 모습은 보이지 않습니다. 이 교수가 전한 북한 병사의 상태는 심각했습니다.

이국종 / 아주대 중증외상센터장
"한 열흘 동안은 고비 계속 넘겨야 할 거예요. 터져 나간 장기가 분변에 오염이 되게 심하거든요."

북한 병사는 아주대 병원에서 어제 밤 10시까지 5시간에 걸친 대수술을 받았습니다. 총에 맞아 장기와 어깨, 팔꿈치 등이 손상됐습니다.

출혈이 상당했습니다. 수술은 쇼크상태에서 진행됐습니다. AK소총과 권총 등 총탄 5발이 수술로 제거됐습니다. 북한 병사는 하급전사 군복을 입고 있었고, 비무장 상태였습니다.

수술을 집도한 이국종 교수는 2011년 '아덴만의 영웅' 석해균 선장 살린 총상 분야의 최고 권위자입니다. 하지만 이 교수조차 북한 병사의 생사를 장담하지 못했습니다.

이국종 / 아주대 중증외상센터장
"(의무 사령관에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이 교수는 내일이나 모레쯤 환자 상태를 판단 후 2차 수술을 결정할 방침입니다.

TV조선 송무빈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방영 뉴스 프로그램

종영 뉴스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