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여야 의원들도 국정원 특활비 받았다" 의혹 논란

등록 2017.11.14 21:16 / 수정 2017.11.14 22:52

 

[앵커]
여야 국회의원들도 박근혜 정부 때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이른바 '떡값'으로 받았다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국정원 특활비 청와대 상납 사건의 불똥이 정치권으로 옮겨붙을 조짐입니다.

김보건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가정보원이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여야 현직 국회의원 5명에게 특수활동비를 상납한 의혹이 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여야의 3선 의원 2명, 재선 의원 1명, 초선 의원 2명이 국정원에서 총 10여차례에 걸쳐 매번 수백만 원씩 떡값을 받았다는 겁니다.

사정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국정원 간부들이 국회를 방문할 때 개별적으로 식사 자리를 갖고 특수활동비를 전달했다"는 주장입니다.

하지만 이름이 거론된 한 야당 의원은 "국정원 사람들을 만난 적이 없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도 "국정원이 국회의원들에게 특수활동비를 전달했다는 진술은 확인된 바 없다"고 했습니다.

여당의 한 중진 의원은 "국정원이 과거 의원들의 해외시찰 경비나 회식비를 주기도 했다"면서도 "특수활동비를 현금으로 준다는 건 들어본 적 없다"고 했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정부 부처 특수활동비를 점검해 시정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이낙연 / 국무총리
"국민들께 설명하기가 쉽지 않은 그런 관행이 남아있으리라고 봅니다. 부처마다 냉정하게 객관의 눈으로 보셔서…."

박근혜 정부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논란이 정치권으로도 번질 지 시선이 쏠리고 있습니다.

TV조선 김보건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방영 뉴스 프로그램

종영 뉴스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