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해찬 "文 대통령, 쌍중단 공감대"…정세현·임동원 "북핵은 억제·협상용"

등록 2017.12.07 21:04 / 수정 2017.12.07 21: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김대중-노무현 정부에서 외교안보 요직을 지낸 인사들이 오늘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이해찬 의원은 중국이 주장해온 북한 비핵화와 미북 평화협정을 동시에 추진하는 방안에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공감했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미북 평화협정은 주한미군 철수로 이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과 임동원 전 국정원장은 "북이 남한에게 핵 공격을 할 리 없고 억제용일 뿐"이라는 말을 되풀이 했습니다.

이채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통령 중국 특사였던 이해찬 민주당 의원은 한중간 북핵 입장이 비슷하다고 했습니다.

북 비핵화와 미북 평화협정을 동시에 추진하자는 상궤병행과 북 도발과 한미훈련을 동시에 중단하자는 쌍중단에 문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공감대가 있다고 했습니다.

이해찬
"두 나라 입장이 '쌍중단'에서 입장이 같고, 쌍궤병행도 같은 입장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시 주석이 두 번 만나서도 많이 대화가 됐고 '그 방법이 어찌보면 가장 현실적인 방법이 아니겠느냐'"

미국의 북핵 대응 전략과 다릅니다. 정부가 시 주석에게 평창에서 '아시아 독트린'을 발표해 달라고 요청했다고도 했습니다.

이해찬
"아시아 평화에 관한 입장을, 독트린을 발표하는 그런 걸 했음 좋겠다고 제가 여러 차례 말씀 드렸습니다.. 그러니 그쪽에서도 검토해보겠다."

정세현 전 장관은 북핵은 남한 공격용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정세현
"(북핵은) 협상용이지. 이번에 나온 ICBM은 태평양을 건너가는데 그걸 가지고 남한을 공격한다는 건"

임동원 전 원장은 억제용일 뿐이라고 했습니다.

임동원
"핵 무기는 공격용으로 쓰려는 무기가 아니라 억제용이야."

TV조선 이채현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