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靑 "적폐청산 속도전" 與 "졸속 수사 안 돼"…문무일 발언 제동

등록 2017.12.07 21:13 / 수정 2017.12.07 21: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이른바 적폐청산 수사를 올해 안에 끝내겠다는 어제 문무일 검찰총장 발언에 청와대와 민주당이 제동을 걸었습니다. 청와대는 "신속하게 수사하겠다는 의미일 것"이라고 선을 그었지만, 여당은 "시한을 정한 졸속 수사는 안 된다"고 압박했습니다.

백대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와대가 문무일 검찰총장의 ‘적폐청산 수사 연내 마무리’ 발언에 대해, “신속히 속도전으로 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일 것”이라고 했습니다.
피의자 소환도 다 이뤄지질 않았는데 연내에 무슨 수로 끝내겠느냐는 겁니다.

문재인
“(적폐청산은) 1∼2년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고 우리 정부 임기 내내 계속되어야 할 노력입니다. 그리고 아마도 이번 정부 5년으로 다 이루어질 수 있는 과제도 아닐 것입니다.” 

다만 청와대와 검찰 간 갈등설을 의식한 듯 “불만이나 이견은 없다”고 했습니다.

민주당은 검찰을 강하게 압박했습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연일 쏟아지는 의혹이 사장돼선 안 된다"고 했고, 박범계 최고위원은 졸속 수사로 무죄 선고될까 우려스럽다고 했습니다.

박범계
“정치보복 프레임과 적폐청산 피로감의 공세에 대한 검찰총장으로서의 고충을 토로한 것으로 보입니다.”

민병두 의원도 “적폐 수사를 연내 마무리한다는 검찰의 방침에 반대한다”고 했습니다. 적폐청산 피로감 운운은 불법을 저지른 세력의 전유물이란 비판도 나왔습니다.

TV조선 백대우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